우리 회사의 해우소에는 '좋은 생각'이란 월간 책자가 비치되어 있다.

덕분에 해우소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는 듯 하다.

책 구성상 날짜 별로 되어 있지만 난 펼쳐지는 데로 읽는다. 그런데 가끔 책 귀퉁이가 접혀 있는 경우를 종종 목격한다. 보는 즉시 펴 놓지만 자국은 남게 된다.

자기가 읽던 곳이 어디인지를 표시하기 위해 책 모퉁이를 접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어릴적 부터 책을 소중히 다루는 걸 어머니로부터 물려 받아서인지 책을 접어 놓는걸 매우 싫어한다.

내가 어릴적 어머니께서는 학교에서 새 교과서를 받아 오면 해 넘긴 커다란 달력으로 꼼꼼하게 싸아 주셨고 다 사용한 교과서는 한쪽에 잘 보관을 하시었다.

그래서인지 나 역시 책을 깨끗하게 보려 한다. 꼭 책을 싸는건 아니지만 소프트 커버로된 책을 사면 너덜너덜해지거나 헤지는 것을 막기 위해 투명 테이프로 책표지 끝단을 싸아두고 참조해야 할 곳은 포스트잇을 사용하거나 책갈피를 이용한다.

나만 유독 그러는 것일까?

여럿이 보는 책을 험하게 다루는 사람이 자신의 책은 어떻게 관리할까 참으로 궁금하다.

혼자만 보는 책도 아닌데... 배려하는 맘으로 책갈피나 기억력(?)을 이용해 주었으면 하는 작은 욕심(?)이 생긴다.

'생각 훔쳐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목을 잡히다.  (3) 2006.09.17
DSLR 입문 지침서  (0) 2006.08.20
책갈피좀 쓰자!!  (2) 2006.08.18
시끄럽다.  (4) 2006.08.12
The Fighting  (1) 2006.02.23
Video Kill The Radio Star.  (0) 2006.02.23
Posted by NeoDream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6.08.19 01: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외국책과는 달리 한국책은 표지부분들이 다 접혀있잖아요 전 그걸 책갈피로 이용해요, 그게 제일 편하더군요, 따로 책갈피 같은 것을 가지고 다닐 성격도 아니고 그냥 편하게 쓰려고 하구요, 잘못된 가르침인지는 몰라도 책은 깨끗하게 보는게 아니라고 배웠습니다. 책을 깨끗히 하려다보면 아무래도 주객전도라고 해야되나요 책을 깨끗히 하려는 생각에 아무래도 내용에 집중이 안되거든요..어쨌든 사람마다 개성이니까요, 아!, 도서관에서 배운책은 그렇게 안합니다.^^
  2. 2006.08.19 10: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깨끗하게 보는게 아닌 책은 학교에서 배우는 교과서 이겠죠. 깨끗하지 않게 본다는 것도 정도가 있을테고요. 어쨌거나 우주최강님 말씀데로 개인 성향이 제각각이니... 개개인 책까지야 뭐라 할 수 없겠지요~~~ ^^*


BLOG main image
by NeoDreamer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4)
생각 훔쳐보기 (43)
날적이 훔쳐보기 (32)
지난날 훔쳐보기 (3)
가족 이야기 (5)
비뚤어진 세상?보기 (2)
---------------* (0)
Com Story (127)
Dev. Story (17)
Book Story (3)
Movie Story (10)
Photo Story (10)
IT Story (11)
Product Story (1)
---------------+ (0)
Etc (59)
Total : 492,041
Today : 1 Yesterday : 1